CITIZEN

브랜드 소개

1924년 도쿄의 시장, 미스터 심페이 고토(Shimpei Goto)는 시계가 부유한 엘리트의 전유물이 아니라 전세계 누구라도 착용할 수 있기를 희망하는 마음으로 회사명을 시티즌(CITIZEN : 시민)으로 명명하고 시계를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1930년부터 손목 시계 이름을 회사 이름으로 사용하기 시작하며 본격적으로 브랜드 사업을 시작하였습니다.  시티즌은 약 2억9천만개의 손목 시계와 무브먼트를 생산해오며, 1930년 회사 설립 이후, 시티즌은 지금까지 많은 성과를 이루어냈습니다.


1956년에는 일본 제조자에 의해 만들어진 충격 방지 기능을 가진 최초의 시계 'PARASHOCK’를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3년 후 일본의 최초 방수 시계인 ‘PARAWATER’를 만드는데 성공했습니다.

 

오늘날 시티즌의 에코-드라이브는 시계 분야의 새로운 혁신을 불러 일으키고 있습니다.  에코-드라이브 기술은 예술에 비유할 수 있습니다.  어떤 빛에서도 충전이 가능한 에코-드라이브는 배터리 수명이 반영구적인 시티즌의 혁신적인 기술입니다.  배터리 폐기로 인한 환경 오염을 전혀 염려할 필요가 업는 자연주의 시계이기도 합니다.  친 환경적인 기술로 에코-드라이브는 일본 환경 연합의 ‘에코 마크’를 수여받았습니다.

 

2003년에는 4.4mm의 두께를 가진 세계에서 가장 얇은 시계인 에코-드라이브 기술로 이루어진 정교하고 세련된 스틸레토(Stiletto) 시계를 출시하여 환경을 고려하는 마음이 완벽한 현대미를 창조해낸 것 입니다.

현재, 시티즌은 전세계 시민들로부터 사랑과 지지를 받는 브랜드로서 시티즌이라는 이름에 걸맞는 만족을 드리고 있습니다.

브랜드 BEST

0

상품비교

Anonymous님, 반갑습니다. 마이신라

회원등급

  • 신라 멤버십silver
  • 온라인 멤버십일반
  • 적립금

  • 쿠폰

주문가능시간
알림메시지

환율

원1172.6

환율계산

  • $USD =
  • ¥KRW

모두선택

선택상품 0개

장바구니 바로구매

장바구니 바로가기

전체합계

  • $
  • $

선택상품 0개

삭제 바로구매

면세물품 구입 시 유의사항 자세히보기

  • 구매 한도면세 한도
    - 출국시 내국인 면세품 구매한도 금액은 1인당  $3,000 (국산품 미포함)
    - 입국시 내국인/외국인 면세품 허용한도 금액은 1인당  $600(해외 구매물품 포함)
  • 면세물품을 국내로 가지고 올 때
    - 여행자의 면세품 허용한도를 초과하는 경우에는 반드시 세관에 자진신고 후 세금을 납부하셔야 합니다.
    자진신고 하지 않은 경우, 가산세가 부과되거나 관세법에 따라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 면세점에서 산 물품을 교환, 환불 할 때
    - 해외에서 직접 국제우편을 통해 교환 환불을 요청하실 수 있으며, 여행자가 $600이상 면세품을 직접 휴대 입국하는 경우에는 관련 법령에 의거 / 입국시 반드시 본인이 세관에 휴대품 신고 및 유치한 경우에만 교환 환불이 가능합니다.
  • 면세범위 초과 물품의 예상세액조회 안내
    - 면세범위를 초과한 물품의 국내 반입 시 자세한 예상세액은 관세청 홈페이지(www.customs.go.kr)내 “휴대품 예상세액조회”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예상세액 = (물품가격(취득가격) – 미화 600불 공제) x 해당세율 주요 물품 별 세율 예시
    (총 과세가격 미화 1,000불 기준)

    - 미화 1,000불 이하 : 20%
    - 미화 1,000불 초과 : 가방 20%, 화장품 20% (향수 35%), 의류25% (모피의류 30%), 골프채 20%, 위스키 156%, 브랜디 147%, 와인 68%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