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챤 디올이 1946년 그의 패션 하우스를 설립했을 때, 그는 새로운 여성미, 빈틈없는 완벽한 토탈
페미니티를 추구하였습니다. 오늘날, 디올하우스는 드레스부터 악세서리, 향수에서 립스틱, 그리고
최상의 스킨케어까지 눈부신 래디언스와 모던함으로 여성의 아름다움을 향상시키고 있습니다.


  • 미스 디올
     
    "한 향수가 오랜 사랑을 받기 위해서는 우선 그 크리에이터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어야 합니다." 
    처음으로 선보이기 전 오랜 시간 동안 공들여 만든, 크리스챤 디올이 사랑한 향수 미스 디올을 만나보세요. 미스 디올은 과감함과 새로움, 자유로움을 담은 향수로 디올 향수의 자취이자 상징입니다. 미스 디올이 가슴이 세차게 뛰는 두근거림을 선사합니다.


  • 소바쥬
     
    야생의, 자연그대로의" 라는 "소바쥬"의 의미를 선언하듯 극도의 프레쉬한 향의 조화. 이것이 바로 야성과 고상함을 동시에 표현하고 싶었던 디올의 퍼퓨머-크리에이터 프랑소아 드마쉬의 방식입니다. 세심하게 선별된 자연 원료가 넘칠 정도로 풍부하게 담겼습니다. 레지오 칼라브리아 산 베르가못의 쥬이시한 상쾌함이 탑노트로 환하게 뿜어져 나옵니다. 귀한 앰버그리스 에서 추출한 앰브록산이 파워풀한 우디향을 불러일으킵니다. 소바쥬는 광활한 열린 공간에서 영감을 얻어 탄생했습니다. 암석으로 덮인 광활한 풍광위로 뻗은 오존 블루 스카이, 사막의 태양 아래 펼쳐진 하얗게 불타는 대지.


  • 디올 어딕트 립 타투

     

    디올 최초의 롱웨어 립 틴트인 디올 어딕트 립 타투가 여러분의 메이크업 루틴에 생기를 불어넣습니다. 10시간동안 유지되는 지속력*, 편안한 포뮬러, 그리고 묻어나지 않는 피니쉬를 선사할 뿐만 아니라 바른 후 몇 초 만에 타투처럼 컬러가 입술에 스며듭니다.



  • 원 에센셜

     

    새로운 원 에센셜 스킨 부스팅 수퍼 세럼은 매일 매일 지친 피부에 힘과 에너지를 충전해 줍니다.  우리 피부는 도시의 공해, 스트레스, 그리고 수 많은 외부환경 등 여러 공격요소들에 매일 노출되어 있습니다. 이 모든 것에서 벗어나 매일 매일 새로 태어난 듯, 피부 에너지를 충전해주는 스킨케어를 누구나 한번쯤 꿈꿔 보았을 것입니다.